티스토리 뷰

Cooking

도시락 메뉴- 샌드위치.

Meredith 2016.07.02 02:02


학교다닐때에도 급식소가 없어서 늘 도시락이었고

대학교 다닐때에도 점심시간이 너무 짧아 도시락이었고

직장다닐때에도 저녁 도시락을 싸가지고 다녔고

결혼하고 이사하고 또 도시락 싸기를 시작했다. 도시락과 뗄레야 뗄 수가 없다. ㅇㅈ


하지만 늘 메뉴가 고민이었다.

특히나 미국에서는 한국에서 싸듯이 쌀 수가 없다는 ㅠㅠ

아침에는 누구라도 더 자고 싶은 마음인데 메뉴를 미리 정해놓지 않으면 시간이 촉박하다.


뉴욕으로 이사하고 부엌이 협소하고 사 먹을때도 많고

정말 맨날 외식하고 싶은데 그러기엔 주머니가 넉넉치 않다.

그래서 미국식을 더 많이 싸주기로 결정

정말 간편하고 시간이 조금 들었다.


벌써 며칠이 지나 도시락을 제법 싸줬다.

늘 그렇듯 시간이 촉박해 사진 찍을 겨를은 없었다.

그치만 오늘은 샌드위치를 싸주어서 사진 찍을 시간이 생겼다.



쨔쟌~


peanuts  food peanuts youre not elected charlie brown snoopy



1. 식빵을 토스트기에 굽는다.

2. 양상추와 토마토를 씻어 본인취향으로 썰어놓는다.

3. 식빵 한면에 마요네즈, 한면에는 머스타드를 얇게 펴 바른다.

4. 슬라이스 햄,치즈, 양상추, 토마토를 올리고 마지막 식빵을 올려주면 끝!


정말 간단하고 조으다 조으다.





아침에 한쪽 맛을 보니 맛도 좋았다.

나는 특별히 살라미 햄이랑 할라피뇨가 들어간 치즈를 넣었더니 맛이 더 좋았다. 

수제느낌 물씬!





완성된 모습.

다음엔 뭐로 싸볼까?







이미지출처: http://giphy.com/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'Cooking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도시락 메뉴- 샌드위치.  (2) 2016.07.02
또띠아 피자!  (2) 2015.06.23
누구 생일인가? ㅋㅋ  (0) 2015.05.21
양념통닭 소스만들기!  (0) 2015.05.17
두둥 양념통닭!!  (0) 2015.04.20
오늘의 점심-만둣국  (0) 2015.04.02
댓글
  • 프로필사진 좀좀이 저는 초등학교, 중학교 둘 다 처음에는 도시락을 싸가다가 나중에 급식으로 바뀌었어요. 그때는 학교에 빵을 들고 가고 싶었는데 어머니께서 단 한 번도 빵을 주신 적이 없으셨어요. 도시락으로 빵이나 샌드위치 싸오면 애들이 한 입만 달라고 난리였는데요. 미국이니 도시락으로 샌드위치를 싸가도 이상할 것이 전혀 없군요! ㅎㅎ 2016.07.09 07:29 신고
  • 프로필사진 Meredith 저도 어렸을땐 빵을 싸간적은 없는 것 같아요 ㅎ 빵은 간식이라는 이미지라 그런가?!ㅋㅋ근데 미국이라 반찬싸기도 힘들고 다들 점심으로 샌드위치 싸오니깐 ㅎㅎㅎ 간편하고 참 좋아요^^ 엄마들도 샌드위치 싸줬으면 간편했을텐데... 2016.07.09 07:45 신고
댓글쓰기 폼